그 동안 바쁘다는 이유로 글을 쓰진 못했지만 후라이에 대한 사랑은 변함없었다고 자신합니다.

 

이렇게 말을 해야 제 마음이 좀 편할것 같네요..

 

여전히 정신은 없지만 지금 아니면 더 늦어질것만 같고 기쁜소식을 빨리 전하고픈 마음도 커서 이렇게

 

텅 빈 사무실에 혼자 남아 일을하다 시간을 내어봅니다.

 

3주정도 지났던가요.. ? 마지막 글을 쓰고 얼마지나지 않아 후라이의 줄기에 이상한 변화가 생겼어요.

 

잎은 아닌것 같은데 뭔가 이상한.. 뭔가 다른 녀석들이 나오기 시작했답니다.. 설마 설마 했는데.. !

 

꽃 망울이라는 확신을 갖게 되었고 정말 환희의 순간이었어요. 2002년 월드컵 4강에 진출했을때보다

 

기뻣던것 같다는.. ㅋ

 

방울방울 달린 꽃 망울들이 어찌나 귀엽고 이쁘던지.. 꽃망울 인증 !

 

 

 

보이시나요 ~ 주인닮아 길다란 꽃대 ! +_  + 반할만 하죠 ?

 

줄기가 왜 이렇게 길게 나왔는지, 꽃 망울이 달리면서 일부 잎이 누렇게 변하는 증상이 있었는데 영양

 

공급이 원활하지 못해서 생긴 증상이였는지 아직도 궁금증으로 남아있어요.

 

누렇게 변한 잎은 빨리 뜯어주었고 꽃은 조금 더 두었다가 줄기를 잘라 줄 생각이에요.

 

영양분을 너무 많이 먹어서 잎이 힘들어 하는것 같아서 말이죠.

 

물을 줄때마다 흙의 양이 눈에 띄게 줄어드는게 흙을 좀 담아줘야할 것도 같고.. 모르는게 너무 많은

 

초보인데 후라이가 이쁘게 흰자를 피워줘서 너무 고마운 생각이 듭니다. 기특한 녀석..

 

몹쓸 주인만나서 고생이 많은 후라이 사진 2장 투척합니다. ~  

 

 

 

이렇게 이쁘게 꽃을 피우니 주위에서 탐을 냅니다. 오늘은 도난당한 우리 후라이 다시 찾아오느라 애

 

먹었네요.. 눈은 높아가지고...ㅎ

 

바쁜 와중에도 후라이 소식 꼭 전해드리겠단 약속을 하며..

 

다음번 꽃이 피었을때는 꼭 씨를 거두어 심어보겠다는 야심찬 생각을 해봅니다.

 

우리 후라이 주인님이 더더욱 사랑해줄께.

 

'새싹이야기 > 제라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라늄중에서 흰자가 최고  (0) 2014.08.21
쭈욱 쭉 자라나는 후라이&후라이 베이비  (0) 2014.08.12
후라이 베이비를 보다.  (2) 2014.08.05
흰자 피다.  (4) 2013.07.18
무럭무럭 자라는 후라이.  (0) 2013.06.24
후라이를 만나다.  (0) 2013.06.18
Posted by w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옥금냥 2014.08.09 1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머라고 썼는데 아까 잠깐 휴대폰으로 본거라 글은 못보고 사진만 봤었는뎅!
    꽃을 봤구나!!!! 완전 이뻐!!!! ㅎ0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