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적의 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8.19 해적:바다로 간 산적

 

영화는 1년에 많은면 한두편 아니면 보지 않았던 제가 벌써 이렇게 두번째 리뷰를 쓰고있네요.

 

좋은 영화들이 나오기도 했지만 영화리뷰를 포스팅하기위해서가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것 같습니다.

 

명량이 개봉하지않았다면 더 빛을 봤을지도 모르는 해적:바다로 간 산적. 제목을 보면 왠지 시리즈를

 

기대 해보아도 될것 같은데요. 손예진이 코믹 액션에 도전한다고 해서 이슈가 많이 됐었습니다.

 

상대배우가 김남길이었다는 사실은 영화를 보고 알았다는건 김남길 팬들에게는 비밀로.. 

 

해적은 명량과 시대적 배경이 비슷합니다. 궂이 따지자면 고려가 멸명하고 조선이라는 이름과 옥새를

 

받는 부분을 보면 해적이 조금 앞선다고 볼 수 있습니다. 영화는 이성계의 욕망으로 인해 피는 나누지

 

않았지만 형제처럼 지낸이들의 피 튀기는 칼부림과 죽음에서 부터 시작합니다.

 

예상 가능하게 산적이 된 이들이 펼치는 좌충우돌 코믹한 상황들이 무게감있고 숙연해지는 명량과는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합니다. 해적의 케릭터들이 모두 웃음을 유발시키지만 특히 철봉이역에 유해진과

 

스님역에 박철민의 코믹연기는 폭소를 잇게합니다. 바다에서의 전투신은 명량이 훨씬 스펙타클하고

 

박진감이 넘치지만 해적은 고래라는 포유류와 인간의 교감이나 따뜻함을 느낄 수 있었던것이 매력

 

이지 않았나 싶습니다. 거기에 산적과 해적간의 갈등에서 피어나는 사랑 꽃. 그 향기도 그윽하게 가슴

 

깊은곳으로 와닿았고 해피엔딩 그들의 마지막 장면도 기억에 남네요.

 

해적:바다로 간 산적에서도 명대사가 있었는데요. 극중 장사정역의 김남길이 했던 대사입니다.

 

"산적의 길도 두가지다. 돈을 쫒던가, 님을 쫒던가.. "

 

내가 갖고있는것을 다 버리고 쫒아갈 님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 그런 님이 있다고해도 그럴 수

 

있을까란 생각도 해봅니다. 대사 하나에 괜히 제 마음이 싱숭생숭해지네요. ^ ^;;

 

지금까지 해적:바다로 간 산적의 리뷰였습니다. 산적들이 해적이 된 이유가 궁금하신 분들은 지금 바로

 

해적:바다로 간 산적을 보시길 바랍니다. ^ ^

 

'리뷰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적:바다로 간 산적  (0) 2014.08.19
명량  (0) 2014.08.10
캐르비안의해적:낮선조류  (0) 2011.05.22
Posted by won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