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이렇게 다시 블로그에 찾아왔네요.

 

열심히 하려고 개설해놓고 조금하다 말고 조금하다 말고를 반복..

 

도메인 연장 메일은 계속 날라오고.. 이걸 연장해야하나 말아야 하나를 고민.. 일단 연장이나 해놓자..

 

이렇게 또 하루 이틀 한달 두달이 지나고 이제서야 글을 쓰고 있습니다.

 

블로그라는게 나를 표현하는 그리고 내가 좋아하는, 내가 살아가는 하루하루의 기록이라고 생각하고

 

열심히 하자고 했었는데 바쁘다는 핑계 힘들다는 핑계로 너무 편하게만 살고있었는지 모르겠네요.

 

2년간 참 많은 일들이 있었고 끝나진 않았지만 올 한해는 저에게 있어 힘든 시간이었습니다.

 

사회에 대한 그리고 사람에 대한 아픔..  내 자신 스스로를 뒤 돌아보게 되었구요.

 

그리고 새로운 소소한 취미생활.. 쓰고싶은 글들이 많네요. 그래서 이곳을,

 

나만의 공간을 다시 찾아왔는지 모르겠습니다.

 

 

다시 워니의 일상 이야기 다시 시작하려 합니다. ^ ^ 반가워요.

 

'워니S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은 목소리를 외치다  (0) 2016.12.05
정말 답답하고 답답합니다.  (0) 2016.12.01
내 블로그야 안녕  (0) 2016.10.27
외로움의 끝 ..  (0) 2014.12.03
세번째 초대장 배포(완료)  (36) 2014.11.06
지름신 강림, 어떻게 해야할까요 ?  (0) 2014.11.05
Posted by won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