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애드센스에 메인페이지에 들어가보면 항상 떠 있는 알림 메시지. PIN번호를 입력하라는데 내게 온게

 

없는데 뭘 입력하란거지 ? 뭘 보내주나 ? 라고 막연히 생각만 하고있었다. 헌대 이틀전 우리집 우편함에서

 

발견한 우편물, 구글에서 온것이다. 뭔가 특별한 사람이 된듯한 느낌 ~ 흐뭇..

 

예상했던것 처럼 PIN번호가 적혀있었다. 곧바로  애드센스 접속하여 PIN번호를 입력하였다.

 

이제야 계정이 인증된듯 하다. 수입을 찾으려면 아직 어떻게 해야하는지는 모른다.

 

미미한 수입이라 많아지면 그때 생각하지 뭐 ~ 라는 생각으로 .. ^ ^

 

아직 엽서는 우리집 여러 우편물틈에 자리하고있지만 버려질듯 하다. 더이상 의미가 없어졌기 때문에..

 

우편물을 다시보니 Google 글자의 색 조화가 잘되어있다.  예전 네이버나 다음의 포털에 익숙해 있을때

 

구글을 메인 페이지를 보며 "뭐가 이렇게 횡하고 허접해"라고 했던 기억이 떠 오른다. 물론 지금은

 

그렇게 생각지 않는다. 유저가 원하지 않는 내용을 궂이 보여주는 포털사이트보다 훨씬 빠르고 깔끔하다.

 

그건그렇고 지금은  블로그에 할해할 수 있는 시간이 많이 없어 걱정이다. 포스팅해야할 글도 산더미인데

 

내가 처리해야할 업무도 업무외적인 부분도 산더미다. 신경을 많이 쓰지못해 안타까운 마음이 많이 든다.

 

더욱 노력이 필요한 시점인것 같다. 스스로를 채찍질해 본다.

 

 

이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 클릭, 댓글은 필수

Posted by wony